작성일 : 07-10-06 08:26
산사의 가을을 물들이는 자비의 선율들 - 10월 4일 조선일보 김한수기자
 글쓴이 : 템플팀장
조회 : 4,512  
  • 산사의 가을을 물들이는 자비의 선율들
  • 전국 주요 사찰들 문화축제
    월정사·미황사·전등사·화엄사 등에서
    다양한 불교문화 행사 맛볼 수 있어
  • 김한수 기자 hansu@chosun.com
    입력시간 : 2007.10.04 00:06
    • 오대산 월정사, 땅끝마을 미황사, 지리산 화엄사, 강화도 전등사…. 가을을 맞아 전국 각지의 산사(山寺)에서 다양한 문화축전이 열린다. 산사의 문화축제들은 대부분 문화예술소외지역의 주민들에게 영화, 클래식음악, 명상음악, 대중가요 등의 공연과 함께 영산재, 사찰음식시연 등 불교문화 전반을 맛볼 수 있게 해 준다는 점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또 도시인과 관광객들에게는 일상을 벗어나 역사와 불교, 문화 그리고 깊어가는 가을을 함께 만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큰 각광을 받고 있다. 벌써 5회 이상 이어가며 지역의 대표적 문화행사로 자리잡은 곳들도 많다.
    • ▲ 오대산 월정사의 팔각구층석탑 앞에서 스님들이 불교의식인 영산재를 올리고 있다.올해 오대산문화축전에서는 3일간 60여 개 행사가 펼쳐진다. /월정사 제공

    • 올해로 4회째인 강원 평창 월정사(주지 정념 스님)의 ‘오대산 불교문화축전’은 말 그대로 종합문화축전이다.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신 적멸보궁과 조선왕조실록을 보관한 오대산 사고(史庫)가 있었던 곳이어서 남다른 자부심을 가진 행사다. 월정사의 문화축전은 크게 전통문화, 공연, 학술세미나, 체험, 참여, 전시 등으로 나눠 5~7일 사이에 무려 60여 가지 행사가 사찰 주변에서 펼쳐진다.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옮기는 ‘이운식’을 재현하고 영산재, 사찰음식강의, 전통 등(燈) 전시회 등을 통해 전통불교문화를 느끼면서 ‘명상 108배 체험’ ‘탑돌이’ ‘삼보일배’를 통해 누구나 불교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또 인근에 영화관이 없는 점을 고려해 마련된 ‘산사영화제’(6일 오후 7시)에서는 강혜정·배종옥 주연의 영화 ‘허브’를 상영한다. (033)332-6664

      전남 해남 미황사(주지 금강 스님)의 ‘괘불제’(27일)는 올해로 8번째이다. 괘불제는 미황사가 소장한 조선후기의 괘불탱화(보물 1342호·괘도처럼 걸어놓고 볼 수 있게 만든 두루마리 불화)를 매년 한 번씩 일반인에게 공개하면서 갖는 문화행사이다. 해남 땅끝마을 주민 1000여명이 1년간 농사 지은 수확을 부처님께 공양 올리는 ‘만물공양(萬物供養)’을 비롯해 주민들이 100여 개의 북을 치는 ‘100개의 합북 소리공양’ 등이 명물이다. (061)533-3521
    • ▲ 달마산이 병풍처럼 펼쳐진 앞에서 열리는 해남 미황사의‘괘불제’모습. 올해로 8번째를 맞으며 지역민과 함께 하는 축제로 자리잡고 있다. /미황사 제공

    • 강화 전등사(주지 혜경 스님)의 ‘제7회 삼랑성 문화축제’(13~14일)는 팔만대장경과 단군신화, 고려·조선의 호국사상, 그리고 화문석 등 전통공예까지 한꺼번에 체험할 수 있는 장이 펼쳐진다.

      올해는 팔만대장경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기념한 판각 시연과 전시회, 조선왕조실록 정족산 사고본 사진전, 영산재, 천연염색 체험 등이 펼쳐진다. 또 자선바자회와 관람객 모금을 통해 강화읍의 난치병 어린이를 돕기 위한 성금도 전달할 계획이다. (032)937-0125

      올해 두 번째인 지리산 화엄사(주지 종삼 스님)의 ‘화엄제 2007’(20~21일)은 영성음악으로 특화했다. ‘길떠남’을 주제로 20일 대웅전 앞에서 열리는 음악제에는 2005년 그래미상 수상자인 미국의 조앤 쉐난도(Joanne Shenandoah)를 비롯해 티베트 출신의 영성음악가수 디첸 샥 닥사이(Dechen Shak-Dagsay), 캐나다 출신 가수 제니퍼 베레잔(Jeniffer Berezan), 인도출신의 매니쉬 비야스(Manish Vyas)와 조순애씨의 판소리 등이 어우러진다. 21일엔 ‘지금 우리에게 영성과 영성적 예술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한 학술제도 열린다. (061)782-760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167 514 615,4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