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6-03-28 14:07
금강스님이 오셨네요
 글쓴이 : 초롱엄마
조회 : 715  
5년전 공연장 앞에서 잠시 인사를 나눌때 뵙고 광주선덕사에서 방금 옆모습이 비쳤을 뿐인데 눈물이 나네요. .
반가움이 넘쳐서. .
아니면 인사를 못드려 죄송함 때문에. .
그것도 아니면 남도의 땡볕속에 얼굴빛이 더건강미가 넘쳐서. . 미간에 주름이 더깊어져서 얼마나 고생하셨을까 생각하니
걱정스러워서. .
아마도 아마도 모두다 동시에 그마음이 울컥해서
눈물이 나지않았을까요. .
 
유별날것도없는 하루하루를 수행공동체로 만들어가시는 일상생활이야기에 한폭의 그림과같은 땅끝남도와 미황사의 풍경이
그려지는것 같아 편안하게 느슨하게 힐링하듯 소식을 들었습니다.
 
무아 연기 공 중도적인삶이 밑바탕이되어 내안에있는 자비와
덕스럼을 놓치지않는 불자로 살기를 다짐해봅니다.
묵은삶에 정화가되고 지친정신에 길잡이가 되어주셔서 두손모아 감사드립니다.
 
집에돌아와 따뜻한 여운을 오랫동안 간직하고 싶어서
봄볕이 오후내내 내리쬐던 자전거도로를 혼자 걸었습니다. .
 
스님 항상 건강 조심하세요. . 하라엄마올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운영자 16-03-31 16:34
 
하라 어머니 안녕하세요~^ㄴ^
오래도록 뵙지 못했네요.. 하라도 스무살이 넘으니 좀처럼 짬내 오기가 어려운가 보아요
가까운듯 하여도 머네요.. 환절기 감기 조심하시구요 늘 평화로운 날 되세요^^
 
 

Total 1,65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76 해남군 미황사 괘불, 목포에서 테마전-NSP통신 운영자 05-13 432
1575 미황사 괘불, 목포에 모시다-한국방송뉴스 운영자 05-12 449
1574 금강스님 북콘서트 소식입니다. 흐르는물처럼 05-17 472
1573 참 오랜만입니다~ (1) 운영자 03-31 581
1572 '다르마프렌즈' 만들어 한국불교 새롭게…첫 손님 美 … 운영자 03-09 783
1571 미황사 참선 집중수행 ‘참사람의 향기’ 100회 돌파 운영자 03-09 799
1570 내마음에 탑하나 알찬 01-24 507
1569 명절선물용 어린이책, 큰글씨책 시리즈 산지니 01-13 822
1568 미황 달마선원의 울력거사 되다. 恩覺 01-10 687
1567 정유년 새해 미황사 식구 모두 행복하세요 가원 12-22 594
1566 참향 다시 해야 할듯 합니다. (1) 恩覺 12-12 678
1565 미황사의 팩트 (2) 라힐락 11-22 797
1564 불교진흥원 제14회 대원상 - 금강스님 특별상 수상 운영자 11-15 557
1563 의상조사 백화도량 발원문 흐르는물처럼 11-15 530
1562 나를사랑해야 남을 사랑 할 수있습니다 !!!!!!! 지혜바라밀 09-07 602
 1  2  3  4  5  6  7  8  9  10    
506 547 848,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