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05-13 15:11
겨울 이길 때 나이테 생기듯 시련 뒤 꽃이 피지요-중앙일보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419  
   http://news.joins.com/article/21509820 [75]

겨울 이길 때 나이테 생기듯 시련 뒤 꽃이 피지요

“소나무는 한 그루다. 40명이 그걸 바라보면 40개의 다른 소나무가 보인다.”
 

해남 미황사 주지 금강 스님
『물 흐르고 꽃은 피네』 출간

24일 서울 인사동에서 땅끝마을 해남 미황사의 주지 금강(사진) 스님을 만났다. 스님은 현대적이고 실질적인 수행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소통하는 사찰’을 가꾼 걸로 유명하다. 현대인을 대상으로 한 7박8일 프로그램 ‘참사람의 향기’는 지난 2월 100회를 돌파했다. 그동안 스님이 직접 1대 1 마음상담을 했던 이들만 무려 2000명이 넘는다. 울고웃는 세상사의 온갖 사연을 다 들은 셈이다.
 
금강 스님은 “나도 소나무를 참 좋아했다. 강원에서 행자 생활을 할 때 ‘깊은 골짜기 푸른 소나무 있는 곳에 수행자는 거해야 한다’는 시구를 읽은 적이 있다. 그 후부터 소나무를 찾았다. 선방에서 짬을 내 포행할 때도 소나무 아래 앉아 있곤 했다. 소나무가 많으면 그 산이 참 좋고, 소나무가 없으면 왠지 싱겁게 느껴졌다”고 했다.
 
스님의 ‘소나무 사랑’은 선방에서 좌선하다가 무너졌다. “선방에서 같이 한철(동안거나 하안거 3개월)을 살면서도 내가 부러워하는 스님이 있고, 내가 피하고 싶은 스님이 있더라. 나도 모르게 말투와 행동이 그렇게 나오더라. 좌선하다가 그걸 깨달았는데, 굉장히 큰 충격이었다.”
 
금강 스님은 그 대목을 깊이 들여다봤다. “그제야 알겠더라. 저 스님이 있기 때문에 내가 여기 있다는 사실이 생생하더라. 그렇게 나의 입장과 나의 시각이 떨어져 나갔다.” 놀라운 건 그 다음 대목이다. “그 후에 숲에 갔더니 많은 게 눈에 들어왔다. 소나무 외에도 숲에는 온갖 나무가 있더라. 그게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산사의 수행담을 담은 금강스님 저서 '물 흐르고 꽃은 피네'.

산사의 수행담을 담은 금강스님 저서 '물 흐르고 꽃은 피네'.

산사에서 마주친 일상의 깨달음들이다. 스님은 그걸 차곡차곡 쌓아서 7년 만에 책을 냈다. 제목은 『물 흐르고 꽃은 피네』(불광출판사). 금강 스님은 “수류화개(水流花開)다. 물이 흐른다는 건 매순간 살아있다는 의미다. 그럼 꽃이 피는 건 뭘까. 사람들은 겨울을 피하려고 한다. 그런데 나무는 겨울을 이길 때 비로소 나이테가 생긴다. 우리의 삶도 그렇다. 시련을 이겨낼 때 꽃이 핀다”며 깨침의 한토막을 전했다. 



 
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겨울 이길 때 나이테 생기듯 시련 뒤 꽃이 피지요
[이 게시물은 운영자님에 의해 2017-05-17 13:41:29 언론에서본 미황사에서 복사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5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30 제86기「참사람의 향기」를 함께하고 ~~ 탱크 07-27 672
1529 김대창거사님께... (2) 자재행 07-27 691
1528    김대창거사님께... (1) 탱크 07-27 616
1527    자재행보살님 그리고 부산 원명 보살님 탱크 07-27 687
1526 안녕하세요..참사람의 향기 후원 문의드려요. (3) 신나경 06-19 800
1525 남도길 걸음마다 ' 그림꽃' 다경 06-17 814
1524 2015년 봄 - 달마산에 길을 묻다 (EBS 한국기행 ) 금강 05-30 736
1523 만족의 지혜 - Jorn Schakenraad 다경 05-28 882
1522 미황사 다녀온지 1년이 지났네요. 다큐3일 재밌게 봤습니다. 이상민 05-25 733
1521 다큐3일 예고편 보고 너무 반가웠어요'ㅡ' 이유경 05-24 721
1520 5월 24일 KBS 다큐3일 !! 운영자 05-20 993
1519 KBS2 TV 5월24일 다경 05-20 588
1518 남도 만인화 - 재동展 송하 05-11 640
1517 세월호 1년 추모법회-불교신문 다경 04-18 559
1516 그래야 사람이다-김선우 시인 다경 04-17 613
 1  2  3  4  5  6  7  8  9  10    
170 407 822,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