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11-11 13:40
해남 미황사서 28일 괘불재· 음악회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299  
해남 미황사는 28일 세계적으로 희귀한 대형불화인 괘불탱을 공개하는 괘불재와 음악회를 연다. 사진은 괘불재 모습.(해남군 제공)2017.10.25/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해남 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미황사에서 1년에 한 번 높이 12m, 폭 5m 크기의 대형 탱화를 공개하는 괘불재가 열린다.

25일 전남 해남군에 따르면 해남 미황사는 28일 세계적으로 희귀한 대형불화인 괘불탱을 공개하는 괘불재와 음악회를 연다.

괘불재는 스님과 마을 청년들이 입에 입막음천을 물고 괘불을 마당에 모시는 괘불이운을 시작으로 평화를 발원하는 고불문과 헌향헌다, 제물을 올리는 만물공양, 대흥사 보선 큰스님의 법어 순으로 진행한다.

만물공양은 참석한 대중들이 쌀과 콩 같은 농산물은 물론 차와 꽃, 책, 사진 등 각자 1년간 땀흘린 결실을 올리는 시간이다.

오랜 세월 지역 주민들의 정신적 안식처가 돼 온 미황사와 주민들의 유대감을 보여주는 감동적인 순서이기도 하다.

오후에는 음악회가 열린다. 가수 나무의 사회로 선정스님의 화청과 남성 6인조 민속악연주단체의 국악바리, 평화의나무 시민합창단, 미황사군고단 등이 공연한다. 소원의 등불을 밝히는 만등공양으로 행사를 마무리한다.

괘불은 법회를 야외에서 거행할 때 밖에 내거는 불교그림으로 미황사 괘불탱은 세계적으로도 희귀하다. 영조3년(1792) 제작됐으며 보물 1342호로 지정돼 있다.

지난 2010년 일본 큐슈박물관에 30일 간 토픽전에 초대됐고 2014년 서울에서 열린 괘불현상모사작품 전시회에서는 14일동안 1만명의 관람객이 찾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 "땅끝마을 주민들에게는 괘불을 모시는 해는 풍년이 들고 한 번 참배하면 소원이 이루어지며 세 번 참배하면 극락세계로 태어난다는 말이 전해오고 있다"고 전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2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20 자연환경보전법 선재로다 07-21 19
1619 이승과 저승 박명채 07-18 44
1618 ㅡ상구보리 선재로다 07-14 48
1617 우리나라 기독교를 대표한다고 말하는 한기총의 숨겨진 모습을 … 아너스 07-01 128
1616 정유재란과 우리 해남 선조들의 고향사랑 이야기 박명채 06-19 149
1615 알아간다는 것에는 속도가 있을까? 박명채 06-18 143
1614 견지망월 박명채 06-08 149
1613 순간의 선태이 100년을 좌우한다 박명채 06-07 126
1612 성탄절(초파일) 단상 (1) 박명채 05-24 226
1611 호미·곡괭이로 냈다…땅끝 트레일 달마고도 [출처: 중앙일보] 운영자 05-20 181
1610 1000원의 가치 해설박 03-29 407
1609 제가 그 짐 들어주실까요 해설박 03-20 360
1608 나의 영원한 마음의 고향 서정분교 (1) 해설박 03-17 296
1607 직원들과 절에 가서 스님과 이야기 하다가 생각나서 문재식 03-08 290
1606 달마산 미황사 아래 학교에서 문재식 03-08 228
 1  2  3  4  5  6  7  8  9  10    
89 552 441,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