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3-08 15:55
직원들과 절에 가서 스님과 이야기 하다가 생각나서
 글쓴이 : 문재식
조회 : 644  

금강스님

달마산이 파란 치마를 입었다.

날 좋고 꽃 피면

알아서 어련히 가련만 (나도 가고 싶거든)

자꾸 절에 가자던 아이들을 생각하며

(우리 반 4학년 자꾸 절에 가잔다)

절에 갔다.


오랜만에 봐도 늘 그 얼굴

인사하니. 아이들과 같이 오란다.

그러겠다고 하면서도, 아이들이 자꾸

먹을 것을 달라고 해 미안 하다니


- 그러면 주지

- 그래서 내가 주지住持 잖아


다 웃었다.

바람도

매화 꽃망울도

절 마당에 개미도


옆을 지나던 봄 처녀도

막 웃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483,26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3356 미황사 취직 질문드립니다. (1) 라힐락 03-11 660
-483357 어린이청소년 1박2일 나무숲 2016 신청 안내 광전불교환경연… 03-07 423
-483358 행복한 삶 사랑아 03-01 403
-483359 앞으로 불교취업정보센터에서 취업 걱정 하지 마세요 템플 02-01 955
-483360 평생 잊지못할 감동의 명상여행 "2016 세계명상대전"에 여러분을… 선덕화 01-28 489
-483361 미황사를 위하여 감히 건의드립니다. (2) 원만성 12-27 1059
-483362 죄송합니다. (1) 팬더 12-18 687
-483363 지혜와지식의 차이점을 아십니까? 지혜바라밀 12-08 548
-483364 미산스님, 법인스님, 금강 스님과 같은 마음으로 자심 11-30 671
-483365 한가위 선물로 배꽃드려요 (4) 송하 09-18 706
-483366 괘불재 (1) 권혜경 09-09 601
-483367 추석때도 템플스테이 신청 받나요? (1) 강신단 09-01 651
-483368 서해 최북단섬, 백령도 몽운사 사찰순례에 초대 합니다 백령도몽운사 08-13 624
-483369 한문학당을 마치고 (1) 임윤숙 08-05 601
-483370 미황사가 들려 주는 두 번째 이야기. 나눔누리 08-01 570
329 570 717,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