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6-08 13:28
견지망월
 글쓴이 : 박명채
조회 : 211  

어리석은 사람은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에만 
                           눈이 쏠려 정녕 보아야 할 달은 못 본다는 뜻
                           중요한 본질인 달은 보지 못하고(잊어버리고)
                           중요하지 않은 비본질인 손가락에만 집착하는 
                           어리석음을 일컫는 말.


견지망월이란 말이 불교의 선종에서 유래되어 전해 내려오고 있습니다. 불교 선종에서는   손가락을 본질로 향하는 매개체의 의미로 사용되고 있는데요   
   불교 능엄경에서 손가락으로 달을 가르키면 달은 보지 않고 손가락만 쳐다본다(손가락을 달로 착각한다).        

 여기서 손가락 자체는 어떤 기능을 갖고 있는 것이 아니라 그 목적을 가리키는 매개적 의미를 나타내고 있는 것입니다. 

즉, 손가락으로 달을 가리키는데 사람들은 달을 보지 않고 손가락만 본다는 뜻이다. 여기서 달이란 자성(自性)을 뜻한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사람들은 자기 자성을 깨우쳐 개오를 직접적으로 체험하려 하지 않고 말만 따라다니다가 자기불(自己佛)을 잃어버리고 만다는 뜻이겠지요. 

   그 옛날 구지선사가 손가락을 세워보인 것도 깨침을 간접적으로 열어보이는 제스처에 불과할 뿐 손가락에 집착할 필요는 없을 것입니다. 깨침이란 남이 시켜서 되는 것이 아닐 것이요 스스로 체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리라 생각됩니다.

난 요즘 해남 문화관광해성를 하다 보면 여러부류의 사람들을 보게 됩니다. 속으로 웃어야 할지, 쓴 웃음을 지어야 할 지 잘 모를 때가 많습니다.대흥사에 배치되어 보다 보면 사람들은 대흥사만아 가지고 있는 풍광이라던지, 천년고찰로서의 불교적인 의미, 대웅보전에을 보며 부처님의 가르침 , 대웅보전의 건축의 자재 의미 등등을  보는 게 아니라 엉뚱한 생각들을 많이 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음을 느낍니다. 해설을 부탁해 놓고 느닷없이 음식 잘하는 곳이 어딘지, 회를 먹고 싶은데 갈도로 가야할 지 완도로 가야할지 제 대답을 기다린 듯한 질문을 받을 때는 정말 난감할 때가 많다는 것입니다. 제발 부처님 나라에 오셨으면 부처님을 친견하시고 맑ㄱ고 고운 물소리 바람소리가 나는 세상이 되엇으면 합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2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24 평창 오륜기 드론 근황.gif 종피호피요 08-18 10
1623 어두운 도로에서 상향등이 필수인 이유 종피호피요 08-17 13
1622 ...법... 선재로다 08-09 63
1621 무문관 (1) 에포케 08-09 61
1620 자연환경보전법 선재로다 07-21 84
1619 이승과 저승 박명채 07-18 101
1618 ㅡ상구보리 선재로다 07-14 88
1617 우리나라 기독교를 대표한다고 말하는 한기총의 숨겨진 모습을 … 아너스 07-01 165
1616 정유재란과 우리 해남 선조들의 고향사랑 이야기 박명채 06-19 196
1615 알아간다는 것에는 속도가 있을까? 박명채 06-18 190
1614 견지망월 박명채 06-08 212
1613 순간의 선태이 100년을 좌우한다 박명채 06-07 197
1612 성탄절(초파일) 단상 (1) 박명채 05-24 266
1611 호미·곡괭이로 냈다…땅끝 트레일 달마고도 [출처: 중앙일보] 운영자 05-20 220
1610 1000원의 가치 해설박 03-29 443
 1  2  3  4  5  6  7  8  9  10    
364 451 457,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