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8-09 16:48
무문관
 글쓴이 : 에포케
조회 : 222  
http://happitory.org/happitory_press/6884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에포케 18-08-09 17:02
 
맨발


  어물전 개조개 한 마리가 움막 같은 몸 바깥으로 맨발을 내밀어 보이고 있다

  죽은 부처가 슬피 우는 제자를 위해 관 밖으로 잠깐 발을 내밀어 보이듯이 맨발을 내밀어 보이고 있다

  펄과 물속에 오래 담겨 있어 부르튼 맨발

  내가 조문하듯 그 맨발을 건드리자 개조개는

  최초의 궁리인 듯 가장 오래하는 궁리인 듯 천천히 발을 거두어갔다

  저 속도로 시간도 길도 흘러왔을 것이다

  누군가를 만나러 가고 또 헤어져서는 저렇게 천천히 돌아왔을 것이다

  늘 맨발이었을 것이다

  사랑을 잃고서는 새가 부리를 가슴에 묻고 밤을 견디듯이 맨발을 가슴에 묻고 슬픔을 견디었으리라

  아― 하고 집이 울 때

  부르튼 맨발로 양식을 탁발하러 거리로 나왔을 것이다

  맨발로 하루 종일 길거리에 나섰다가

  가난의 냄새가 벌벌벌벌 풍기는 움막 같은 집으로 돌아오면

  아― 하고 울던 것들이 배를 채워

  저렇게 캄캄하게 울음도 멎었으리라

  - 문태준, 「맨발」
 
 

Total 1,67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9 화엄경 현수품 에포케 02-18 27
1678 화엄성중.. 에포케 02-18 22
1677 절간이야기 22 에포케 02-13 62
1676 똥 누는 일, 그 안간힘 뒤의 행복 (1) 에포케 02-07 95
1675 무아와 연기적 존재로서의 나 에포케 02-07 56
1674 해남에는 섬 아닌 섬, 달마고도가 있다네.. 에포케 02-07 60
1673 아이들의 마음 강남유지77 02-01 79
1672 오늘밤 기차는 에포케 12-21 318
1671 초기경전, 대승경전 에포케 12-13 225
1670 계정혜를 닦으라 에포케 12-13 214
1669 네 가지 성스러운 진리 에포케 12-13 167
1668 그는 부처님의 제자다. (1) 에포케 12-13 144
1667 겨울비 내리는 미황사 (3) 운영자 12-11 202
1666 미황사 총각 공양주 (1) 운영자 12-10 225
1665 가장 귀한 사람들 (2) 운영자 12-07 212
 1  2  3  4  5  6  7  8  9  10    
222 440 546,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