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8-09 16:48
무문관
 글쓴이 : 에포케
조회 : 283  
http://happitory.org/happitory_press/6884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에포케 18-08-09 17:02
 
맨발


  어물전 개조개 한 마리가 움막 같은 몸 바깥으로 맨발을 내밀어 보이고 있다

  죽은 부처가 슬피 우는 제자를 위해 관 밖으로 잠깐 발을 내밀어 보이듯이 맨발을 내밀어 보이고 있다

  펄과 물속에 오래 담겨 있어 부르튼 맨발

  내가 조문하듯 그 맨발을 건드리자 개조개는

  최초의 궁리인 듯 가장 오래하는 궁리인 듯 천천히 발을 거두어갔다

  저 속도로 시간도 길도 흘러왔을 것이다

  누군가를 만나러 가고 또 헤어져서는 저렇게 천천히 돌아왔을 것이다

  늘 맨발이었을 것이다

  사랑을 잃고서는 새가 부리를 가슴에 묻고 밤을 견디듯이 맨발을 가슴에 묻고 슬픔을 견디었으리라

  아― 하고 집이 울 때

  부르튼 맨발로 양식을 탁발하러 거리로 나왔을 것이다

  맨발로 하루 종일 길거리에 나섰다가

  가난의 냄새가 벌벌벌벌 풍기는 움막 같은 집으로 돌아오면

  아― 하고 울던 것들이 배를 채워

  저렇게 캄캄하게 울음도 멎었으리라

  - 문태준, 「맨발」
 
 

Total 1,70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7 수행자의 밥상 에포케 07-17 53
1706 금강스님과 함께하는 무문관...행복공장 에포케 07-16 44
1705 위풍당당 에포케 07-12 43
1704 7월26일 오후 7시 조계사 '대웅전'에서는... 에포케 07-12 42
1703 수행자의 도반은 세상사람... 에포케 07-09 53
1702 맑고 향기로운 사람 에포케 07-05 77
1701 2019년 6월 1일 에포케 07-04 68
1700 작은 별 아래서 에포케 07-01 70
1699 두 번은 없다 (1) 에포케 06-25 122
1698 공짜는 없다 에포케 06-14 130
1697 육바라밀 - 정진 에포케 05-28 121
1696 육바라밀 - 인욕 에포케 05-28 86
1695 육바라밀 -지계 에포케 05-28 57
1694 육바라밀 - 보시 에포케 05-28 58
1693 땅끝마을 이색 당산제 (1) 에포케 05-14 221
 1  2  3  4  5  6  7  8  9  10    
37 435 618,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