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9-21 10:13
그녀가 있었던 자리, 모두가 다녀 갈 자리
 글쓴이 : 에포케
조회 : 135  

열이레 달이 힘겹게 산기슭을 오르고 있었습니다

사랑도 나를 가득하게 하지 못하여

고통과 결핍으로 충만하던 때

나는 쫓기듯 땅끝 작은 절에 짐을 부렸습니다

 

세심당 마루 끝 방문을 열면

그 안에 가득하던 나무기둥 냄새

창호지 냄새, 다 타버린 향 냄새

흙벽에 기댄 몸은 살붙이처럼

아랫배 깊숙이 그 냄새들을 보듬었습니다

 

열이레 달이 힘겹게 산기슭을 오르고 있었고

잃어버린 사람들을 그리며 나는

아물지 못한 상실감으로 한 시절을

오래, 휘청였습니다

 

.....색즉시고옹공즉시새액수사앙행식역부우여시이사리자아아시이제법공상불생불며얼..... 불생불멸.... 불생불멸.... 불생불멸.....

 

꽃살문 너머

반야심경이 물결처럼 출렁이면

나는 언제나 이 대목에서 목이 메곤 하였는데

 

그리운 이의 한 생애가

잠시 내 손등에 앉았다가 포르르,

새처럼 날아간 거라고

땅끝 바다 시린 파도가 잠시

가슴을 철썩이다 가버린 거라고.....

스님의 목소리는 어쩐지

발밑에 바스라지는 낙엽처럼 자꾸만

자꾸만 서걱이는 것이었는데

 

차마 다 터뜨리지 못한 울음처럼

늙은 달이 온몸을 밀어올리고 있었습니다 

그의 필생의 호흡이 빛이 되어

대웅전 주춧돌이 환해지는 밤

오리, 다람쥐가 돌 속에서 합장하고

게와 물고기가 땅끝 파도를 부르는

생의 한때가 잠시 슬픈 듯 즐거웠습니다

열반을 기다리는 달이여

그의 필생의 울음이 빛이 되어

미황사는 빛과 어둠의 경계에서 홀로 충만했습니다

 

- 미황사(美黃寺) / 김태정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7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1 초기경전, 대승경전 에포케 14:03 1
1670 계정혜를 닦으라 에포케 13:23 2
1669 네 가지 성스러운 진리 에포케 13:05 2
1668 그는 부처님의 제자다. (1) 에포케 11:59 4
1667 겨울비 내리는 미황사 (3) 운영자 12-11 42
1666 미황사 총각 공양주 (1) 운영자 12-10 48
1665 가장 귀한 사람들 (2) 운영자 12-07 63
1664 첫 눈 오시는 날 (2) 운영자 12-07 55
1663 동백꽃이 꽃망울을 터뜨렸어요 (1) 운영자 12-05 74
1662 숫타니파타/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에포케 11-30 71
1661 이뿐 네팔리 에포케 11-28 64
1660 네팔의 부엌/2015 에포케 11-28 77
1659 강가푸르나를 지나 산꼭대기 휴게소/2015 에포케 11-28 57
1658 영상으로 만나는 빠알리 대장경 에포케 11-27 52
1657 호박농사와 마늘농사 박명채 11-26 58
 1  2  3  4  5  6  7  8  9  10    
314 559 511,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