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9-27 17:32
무거운 쌀자루
 글쓴이 : 에포케
조회 : 778  

어느 날 해질녁이었다.
경허 스님이 만공 스님과 함께 탁발을 나갔다가 돌아오는 길이었다. 그 날도 탁발 성적이 매우 좋아서 스님들의 쌀자루에는 쌀이 가득했다. 그러나, 흐뭇한 마음과는 달리 짐은 몹시 무거웠고, 갈 길은 아직도 까마득했다.

바랑 끈은 어깨를 짓눌러 왔고, 만공 스님은 걸음이 빠른 경허 스님의 뒤를 죽을둥 살둥 쫓기에 여념이 없었다. 경허 화상이

"내 빨리 가는 방법을 한 번 써 볼 터이니, 자네 빨리 와보게나."

마침 어느 마을을 자나가게 되었다. 한 모퉁이를 돌아서니 마침 삽짝문이 열리면서 젊은 아낙네가 물동이를 머리에 이고 나왔다. 스무 살 갓 넘겼을까 말까 한 아주 예쁜 새댁이었다.

앞서 가던 경허 스님이 먼저 여인과 마주쳤다. 엇갈려 지난다고 생각되는 순간 경허 스님이 느닷없이 달려들어 여인의 양 귀를 잡고 입술에 번개같이 입을 맞추었다.

"에그머니나!"

여인은 비명을 지르며 물동이를 떨어뜨리고, 어쩔 줄 몰라 하며 도로 집으로 뛰어 들어가 버렸다.

집안에서 소동이 일어났다. 소동은 곧 이웃에 퍼지고, 급기야 동네 사람들은

"저 놈 잡아라!"

하고 소리치며, 작대기나 몽둥이를 닥치는 대로 집어들고 뛰어 나왔다.

"아니, 어디서 요망한 중놈이 나타나 가지고촵촵촵촵촵촵촵촵촵촵촵촵촵!"

"어디, 맛 좀 보아라."

이렇게 소동이 번지자 스님은 두 말할 것 없이 뛰기 시작했다.

쌀을 지고 뒤따라가던 만공 스님 또한 '걸음아 날 살려라'하고 함께 뛰지 않을 수 없었다. 만공 스님은 온 힘을 다하여 필사적으로 앞서 뛰어 가는 경허 스님을 따랐다.

몽둥이를 들고 뒤쫓던 사람들의 추격은 무서운 속력을 내어 달아나는 두 스님을 끝까지 쫓지는 못했다.

이윽고 스님들은 발걸음을 멈추고 쉬어 가게 되었다. 마을을 벗어나 절이 보이는 산길에 접어 든 스님은 마침내 만공 스님에게 말했다.

"쌀자루가 무겁더냐?"

"아이고 스님, 무거운지 어떤지, 그 먼 길을 어떻게 달려 왔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 내 재주가 어지간하지? 그러는 사이에 무거움도 잊고, 먼길을 단숨에 지나 왔으니 말이다."

경허 스님은 만공 스님을 바라보고 흔쾌히 웃으며, 석양(夕陽)이 비낀 먼 촌을 바라보고 있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godfather 19-12-29 02:16
 
경허 만공 스님 욕보이는 글 올리지 마세요.
유머도 諧謔도 아닌 公害랍니다. 개썰렁~~
命在頃刻일 땐 바랑도 벗어 던지고 달아나야 하거늘...
하물며 어느 절집 托鉢僧인지 寺下村 사람들이 모를까?
그날 밤 죽을려면 뭔 짓을 못해
 
 

Total 1,65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75 미황사 괘불, 목포에 모시다-한국방송뉴스 운영자 05-12 418
1574 금강스님 북콘서트 소식입니다. 흐르는물처럼 05-17 442
1573 참 오랜만입니다~ (1) 운영자 03-31 556
1572 '다르마프렌즈' 만들어 한국불교 새롭게…첫 손님 美 … 운영자 03-09 752
1571 미황사 참선 집중수행 ‘참사람의 향기’ 100회 돌파 운영자 03-09 774
1570 내마음에 탑하나 알찬 01-24 479
1569 명절선물용 어린이책, 큰글씨책 시리즈 산지니 01-13 774
1568 미황 달마선원의 울력거사 되다. 恩覺 01-10 661
1567 정유년 새해 미황사 식구 모두 행복하세요 가원 12-22 569
1566 참향 다시 해야 할듯 합니다. (1) 恩覺 12-12 644
1565 미황사의 팩트 (2) 라힐락 11-22 766
1564 불교진흥원 제14회 대원상 - 금강스님 특별상 수상 운영자 11-15 536
1563 의상조사 백화도량 발원문 흐르는물처럼 11-15 504
1562 나를사랑해야 남을 사랑 할 수있습니다 !!!!!!! 지혜바라밀 09-07 579
1561 제14회(2016년) 대원상(大圓賞) 후보 공모 불교문화 07-07 510
 1  2  3  4  5  6  7  8  9  10    
97 369 823,7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