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9-28 09:57
푸른 손의 처녀들/이이체
 글쓴이 : 에포케
조회 : 286  

1492147671673.jpg
 


푸른 손의 처녀들
/이이체


육체는 빛을 이해하기 위해 그림자를 드리운다

나는 직업이 죄인이다
누구보다도 죄를 잘 짓는다

하얀 기척

야생을 벗어나 죽어가는 늙은 이리처럼

나누어 줄 수 없는 것을 나누어 주고 싶을 때마다
느껴지는 초라한 참담이 있다

먼 이국을 고향에서 그리워하는,
향수(鄕愁)를 거꾸로 앓으면서

희생양의 성좌

죄 없는 자들로부터 병든 삶을 옮아
나는 시든 꽃으로 만개한다 

손등으로 벽을 밀어본다

살쾡이들이 다가오는 묽은 저녁
알에도 표정이란 것이 있다

하얀 기척

허구의 귀로 환한 속삭임을 줍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9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9 두 번은 없다 에포케 11:16 13
1698 공짜는 없다 에포케 06-14 52
1697 육바라밀 - 정진 에포케 05-28 58
1696 육바라밀 - 인욕 에포케 05-28 41
1695 육바라밀 -지계 에포케 05-28 25
1694 육바라밀 - 보시 에포케 05-28 29
1693 땅끝마을 이색 당산제 (1) 에포케 05-14 153
1692 부처님을 닮아간 철학자 에포케 05-14 138
1691 금강스님에게 드리는 글 (1) 마음이꽃밭 05-07 243
1690 2019년 달마산 미황사의 절경 만나보세요 운영자 04-18 312
1689 미황사에 동백꽃이 피면 (2) 운영자 04-08 279
1688 미황사 소식 받아보세요 (1) 다경 04-06 237
1687 금강스님의 선담 / 답답함 속에서 한 걸음 더 에포케 03-26 252
1686 소박한, 큰 선물 (1) 운영자 03-22 230
1685 한 마음 한 뜻으로 전념하라 에포케 03-21 208
 1  2  3  4  5  6  7  8  9  10    
411 498 606,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