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09-28 09:57
푸른 손의 처녀들/이이체
 글쓴이 : 에포케
조회 : 268  

1492147671673.jpg
 


푸른 손의 처녀들
/이이체


육체는 빛을 이해하기 위해 그림자를 드리운다

나는 직업이 죄인이다
누구보다도 죄를 잘 짓는다

하얀 기척

야생을 벗어나 죽어가는 늙은 이리처럼

나누어 줄 수 없는 것을 나누어 주고 싶을 때마다
느껴지는 초라한 참담이 있다

먼 이국을 고향에서 그리워하는,
향수(鄕愁)를 거꾸로 앓으면서

희생양의 성좌

죄 없는 자들로부터 병든 삶을 옮아
나는 시든 꽃으로 만개한다 

손등으로 벽을 밀어본다

살쾡이들이 다가오는 묽은 저녁
알에도 표정이란 것이 있다

하얀 기척

허구의 귀로 환한 속삭임을 줍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9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3 동백꽃이 꽃망울을 터뜨렸어요 (1) 운영자 12-05 315
1662 숫타니파타/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에포케 11-30 231
1661 이뿐 네팔리 에포케 11-28 270
1660 네팔의 부엌/2015 에포케 11-28 253
1659 강가푸르나를 지나 산꼭대기 휴게소/2015 에포케 11-28 265
1658 영상으로 만나는 빠알리 대장경 에포케 11-27 214
1657 호박농사와 마늘농사 박명채 11-26 171
1656 나의 스승, h님에게 박명채 11-22 266
1655 가을비 박명채 11-16 250
1654 에포케 11-13 231
1653 코닥의 교훈 박명채 11-09 217
1652 가을 소풍 박명채 11-08 283
1651 깨달음을 얻은 자, 붓다 에포케 11-07 209
1650 석가모니 부처님의 발자취 에포케 11-07 154
1649 80세 老붓다의 생애 마지막 하루 에포케 11-05 220
 1  2  3  4  5  6  7  8  9  10    
431 552 590,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