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10-30 10:55
영화 '화엄경'
 글쓴이 : 에포케
조회 : 211  

https://www.youtube.com/watch?v=nayAjcn49wU



우주도 본래 혼자 컷어


저 바다보다 우주보다 큰 게 사람이야

만나고 헤어지고 죽고 살면서

그 긴 시간을 지나 지금에 이르렀지

조개껍데기도 마찬가지야

이 세상에 크지 않은 게 없어

그 크나큰 사람들이 쩔쩔매고 살고 있으니...


모든 건 낮아서 바다가 되고

하늘은 거기에 내려 와 있다

저것은 얼마나 평등한가

아래 위를 다투지도 않고

있고 없음을 다투지도 않고


난, 소를 훔쳤다

소를 3번이나 훔쳤다

지혜를 찾으려고


평등이란 뭔가요

사람은 제각기 얼굴이 다른 것처럼 사는 것도 다 다르다

모든 존재는 실체도 없고 생긴적도 없다는 거야

세상이란 거울이나 물 위에 비친 그림자야

너와 나나 한낱 그림자에 불과하지

모두 다 평등하지


지혜란 뭔가요

지혜란 있는 그대로 봐야한다


선재야

너에게 허무함만 남겨줘서 미안하구나

그러나

허무만이 모든 것을 받아들일 수 있는 거야


제게는 모든 소리가 하나하나 새로워요

가슴 아프게 정답고요


저는 노래를 오래 간직하지 않아요

한 두 번 부르고 버려야 노래라고 할 수 있어요


그것도 흘러가겠죠

언젠가는 흘러가겠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7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2 오늘밤 기차는 에포케 12-21 227
1671 초기경전, 대승경전 에포케 12-13 157
1670 계정혜를 닦으라 에포케 12-13 146
1669 네 가지 성스러운 진리 에포케 12-13 120
1668 그는 부처님의 제자다. (1) 에포케 12-13 99
1667 겨울비 내리는 미황사 (3) 운영자 12-11 139
1666 미황사 총각 공양주 (1) 운영자 12-10 160
1665 가장 귀한 사람들 (2) 운영자 12-07 154
1664 첫 눈 오시는 날 (2) 운영자 12-07 135
1663 동백꽃이 꽃망울을 터뜨렸어요 (1) 운영자 12-05 153
1662 숫타니파타/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에포케 11-30 136
1661 이뿐 네팔리 에포케 11-28 154
1660 네팔의 부엌/2015 에포케 11-28 162
1659 강가푸르나를 지나 산꼭대기 휴게소/2015 에포케 11-28 132
1658 영상으로 만나는 빠알리 대장경 에포케 11-27 158
 1  2  3  4  5  6  7  8  9  10    
216 584 532,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