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11-01 15:10
어머니 어머니 우리 어머니
 글쓴이 : 박명채
조회 : 170  
어머니
오늘은 10월 마지막 날도 가고 11월입니다.
이제사 둘째 아들 집이 거의 완성되어 갑니다.
 
못입고 못먹으시고 가르치신 7남매
한 어머니 못모셨습니다
돌아가시기 한 해 전까지 참기름에 김치 맛있게 담가 주셨는데
지금은 어머니 사랑해요, 보고싶어요로 대신합니다.
 
전립선 말기암에 구제난망 아들 집에 계시면서,
다 당신 땜에 내외를 못하는 줄 알고
스스로 자리 털고 일어나
나 이제 갈란다. 하고가실 때 어머니도 우시고 저도 피눈물 흘렸습니다.
그 애절하고 간절한  엄마 모습 생생합니다.
그 놈의 집이 쬐금만 더하면 끝날 걸 같습니다. 
 
근데 어머니는 지금 어데계세요.
극락세계에 아마 계실까요 그렇게 믿고 싶어요.
 
꿈에라도 한번 나타나 주셔요
보고 싶어요
보고 싶어요
오늘따라
넘넘,,,, 보고 싶어요
 
어머니
입주한 날 빈 허세비에 김상례 울 엄마라 쓰고
 업고 신나게 춤이라도 쳐야 한이 풀릴 것 같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7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2 오늘밤 기차는 에포케 12-21 227
1671 초기경전, 대승경전 에포케 12-13 157
1670 계정혜를 닦으라 에포케 12-13 146
1669 네 가지 성스러운 진리 에포케 12-13 120
1668 그는 부처님의 제자다. (1) 에포케 12-13 99
1667 겨울비 내리는 미황사 (3) 운영자 12-11 139
1666 미황사 총각 공양주 (1) 운영자 12-10 160
1665 가장 귀한 사람들 (2) 운영자 12-07 154
1664 첫 눈 오시는 날 (2) 운영자 12-07 135
1663 동백꽃이 꽃망울을 터뜨렸어요 (1) 운영자 12-05 153
1662 숫타니파타/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에포케 11-30 136
1661 이뿐 네팔리 에포케 11-28 154
1660 네팔의 부엌/2015 에포케 11-28 162
1659 강가푸르나를 지나 산꼭대기 휴게소/2015 에포케 11-28 132
1658 영상으로 만나는 빠알리 대장경 에포케 11-27 158
 1  2  3  4  5  6  7  8  9  10    
212 584 532,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