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12-21 15:40
오늘밤 기차는
 글쓴이 : 에포케
조회 : 359  

오늘밤 기차는


   김태정


 


  오늘밤 기차는 나비처럼 나비처럼만 청산 가자 하네 청산엘 가자 하네 북덕유 남덕유 지나 육십령은 너무 늙어 청산은 간 곳 없고 반야 천왕봉 시방 일러 꽃내음 아득하니 섬진강 물후미 돌아 남으로 남으로나 내려가자네 오늘밤 기차는


 


  나비처럼 나비처럼만 청산 가자 하네 청산엘 가자 하네 꽃아비야 너도 가자 쇠도 살도 산그늘에 흩어버린 채, 꽃각시야 너도 가자 감푸른 고기떼 달물결 타는 남해 큰 바다 여수는 여수(麗水)로되 잠도 꿈도 곤곤하련만


 


  나비야 심청이처럼 심청이처럼만 풍더덩 뛰어든 심해 혼몽 끝에 꽃은 피어 온통 동백이로구나 그 환한 어혈 속에 집이 들어 비난수하는 할마이 잠마다 꿈마다 꽃이슬로 슬맺혀 있고야 나비야 청산 가자 여수 14연대 구빨치 뫼똥도 없는 아비의 기일이면 달싹쿵달싹쿵 꽃몸살 하는 동박새 함께 놀다 가자 밥도 잠도 폭폭하면 꽃그늘 속 푸르고 바랜 이끼 위에 살폿 머물다 가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8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87 참치 먹다가 빵 터졌네요 ㅋㅋㅋㅋㅋ 종민잉 03-22 12
1686 소박한, 큰 선물 (1) 운영자 03-22 12
1685 한 마음 한 뜻으로 전념하라 에포케 03-21 12
1684 금강스님의 선담 "익숙한 것을 경계하라" 에포케 03-21 11
1683 10분 해탈 에포케 03-19 22
1682 단순함의 미학/ 미황사 떡국 (1) 에포케 03-14 51
1681 지금 이 순간이 나의 집입니다. /틱낫한 (1) 에포케 03-14 37
1680 좋은 때를 놓치지 않고 사는 법 에포케 02-28 113
1679 화엄경 현수품 에포케 02-18 100
1678 화엄성중.. 에포케 02-18 97
1677 절간이야기 22 에포케 02-13 127
1676 똥 누는 일, 그 안간힘 뒤의 행복 (1) 에포케 02-07 146
1675 무아와 연기적 존재로서의 나 에포케 02-07 98
1674 해남에는 섬 아닌 섬, 달마고도가 있다네.. 에포케 02-07 116
1673 아이들의 마음 강남유지77 02-01 124
 1  2  3  4  5  6  7  8  9  10    
222 437 559,5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