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2-07 14:39
똥 누는 일, 그 안간힘 뒤의 행복
 글쓴이 : 에포케
조회 : 298  
https://brunch.co.kr/@nplusu/17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운영자 19-02-08 10:06
 
사진도 좋고
태정언니 시도 좋고
글도 멋지네요

특히 사진의 멋짐에 감탄하게 되네요

태정언니가 말한 해우소는 지금의 종각 근처에 있었던 두 칸 짜리 작은 해우소를 말할 겁니다.

이승에서 가장 깊게 의지했던 벗, 태정언니가 사무쳐지게 그립네요.
 
 

Total 1,7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0 명상은 알지만 수행은 모르는 사람들에게- 금강스님 에포케 08-19 31
1709 참불선원에서 참사랑 수행법을 전하시는 금강스님 에포케 08-19 25
1708 내 안의 선지식, 금강스님 에포케 08-19 27
1707 수행자의 밥상 에포케 07-17 272
1706 금강스님과 함께하는 무문관...행복공장 에포케 07-16 200
1705 위풍당당 에포케 07-12 160
1704 7월26일 오후 7시 조계사 '대웅전'에서는... 에포케 07-12 122
1703 수행자의 도반은 세상사람... 에포케 07-09 128
1702 맑고 향기로운 사람 에포케 07-05 137
1701 2019년 6월 1일 에포케 07-04 153
1700 작은 별 아래서 에포케 07-01 117
1699 두 번은 없다 (1) 에포케 06-25 181
1698 공짜는 없다 에포케 06-14 180
1697 육바라밀 - 정진 에포케 05-28 167
1696 육바라밀 - 인욕 에포케 05-28 136
 1  2  3  4  5  6  7  8  9  10    
404 511 634,5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