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6-14 10:13
공짜는 없다
 글쓴이 : 에포케
조회 : 313  

공짜는 없다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공짜는 없다. 모든 것은 다 빌려온 것이다.

내 목소리는 내 귀에게 커다란 빚을 졌다.

나는 내 자신에 대한 대가로

스스로를 고스란히 내놓아야 하며,

인생에 대한 대가로 인생을 바쳐야 한다.

 

, 여기 모든 것이 미리 준비되어 있다.

심장은 반납 예정이고,

간도 돌려주기로 되어 있다.

물론 개별적인 손가락과 발가락도 마찬가지.

 

계약서를 찢어버리기엔 이미 늦었다.

내가 진 빚들은 전부 깨끗이 청산될 예정.

내 털을 깎고, 내 가죽을 벗겨서라도.

 

나는 채무자들로 북적대는

세상 속을 조용히 걸어 다닌다.

어떤 이들은 자신의 날개에 대한 부채를 갚으라는

압박에 시달리는 중.

또 다른 이들은 싫든 좋든 어쩔 수 없이

나뭇잎 하나하나마다 셈을 치르는 중.

 

우리 안의 세포 조직은

송두리째 채권자의 손으로 넘어가버렸다.

솜털 하나, 줄기 하나도

영원히 간직할 순 없는 법.

 

명부의 기록은 모두 다 정확하며,

그 내용을 살펴보면 우리는 빈털터리 정도가 아니라

완전한 무()의 상태로 남겨질 예정이다.

 

나는 기억할 수 없다.

언제, 어디서, 무엇 때문에

내 이름이 적혀 있는 이 복잡한 청구서를

스스로 펼쳐 보게 되었는지.

 

이 거래에 반대하는 지급 거절 증서를

우리는 영혼이라 부른다.

이것은 명부에 기록되어 있지 않은

유일한 항목이기도 하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70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3 평범한 생활 속에 도가 있으니 / 대행스님 법문 에포케 11-11 17
1702 걱정,수심보따리 풀어놓고 멋드러지게 살아 봐 /경봉스님 에포케 11-05 38
1701 너는 또 다른 나 사랑아님 10-31 64
1700 스님은 누구십니까? 에포케 10-30 72
1699 두 번은 없다 (1) 에포케 06-25 404
1698 공짜는 없다 에포케 06-14 314
1697 육바라밀 - 정진 에포케 05-28 321
1696 육바라밀 - 인욕 에포케 05-28 209
1695 육바라밀 -지계 에포케 05-28 134
1694 육바라밀 - 보시 에포케 05-28 124
1693 땅끝마을 이색 당산제 (1) 에포케 05-14 498
1692 부처님을 닮아간 철학자 에포케 05-14 352
1691 금강스님에게 드리는 글 (1) 마음이꽃밭 05-07 498
1690 2019년 달마산 미황사의 절경 만나보세요 운영자 04-18 535
1689 미황사에 동백꽃이 피면 (2) 운영자 04-08 455
 1  2  3  4  5  6  7  8  9  10    
346 538 675,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