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6-25 11:16
두 번은 없다
 글쓴이 : 에포케
조회 : 118  

두 번은 없다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두 번은 없다.

지금도 그렇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아무런 연습 없이 태어나서
아무런 훈련 없이 죽는다.

우리가 세상이란 이름의 학교에서
가장 바보 같은 학생일지라도
여름에도 겨울에도
낙제란 없는 법.

반복되는 하루는 단 한 번도 없다.
두 번의 똑같은 밤도 없고
두 번의 한결같은 입맞춤도 없고
두 번의 동일한 눈빛도 없다.

어제, 누군가 내 곁에서
네 이름을 큰소리로 불렀을 때,
내겐 마치 열린 창문으로
한 송이 장미꽃이 떨어져내리는 것 같았다.

오늘 우리가 이렇게 함께 있을 때,
난 벽을 향해 얼굴을 돌려버렸다.
장미? 장미가 어떤 모양이었지?
꽃이었던가, 돌이었던가?

힘겨운 나날들, 무엇 때문에 너는
쓸데없는 불안으로 두려워하는가.
너는 존재한다.
그러므로 사라질 것이다.

너는 사라진다. 그러므로 아름답다

미소 짓고, 어깨동무하며
우리 함께 일치점을 찾아보자.
비록 우리가 두 개의 투명한 물방울처럼
서로 다를지라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운영자 19-06-26 09:03
 
^^ 좋은 아침에 좋은 시 한 편.
행복을 선물해주셨네요
 
 

Total 1,70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7 수행자의 밥상 에포케 07-17 46
1706 금강스님과 함께하는 무문관...행복공장 에포케 07-16 41
1705 위풍당당 에포케 07-12 42
1704 7월26일 오후 7시 조계사 '대웅전'에서는... 에포케 07-12 40
1703 수행자의 도반은 세상사람... 에포케 07-09 51
1702 맑고 향기로운 사람 에포케 07-05 75
1701 2019년 6월 1일 에포케 07-04 64
1700 작은 별 아래서 에포케 07-01 65
1699 두 번은 없다 (1) 에포케 06-25 119
1698 공짜는 없다 에포케 06-14 126
1697 육바라밀 - 정진 에포케 05-28 121
1696 육바라밀 - 인욕 에포케 05-28 83
1695 육바라밀 -지계 에포케 05-28 57
1694 육바라밀 - 보시 에포케 05-28 58
1693 땅끝마을 이색 당산제 (1) 에포케 05-14 213
 1  2  3  4  5  6  7  8  9  10    
158 434 617,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