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7-01 09:52
작은 별 아래서
 글쓴이 : 에포케
조회 : 116  

작은 별 아래서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우연이여, 너를 필연이라 명명한 데 대해 사과하노라 

 

필연이여, 혹시라도 내가 뭔가를 혼동했다면 사과하노라

 

행운이여, 내가 그대를 당연한 권리처럼 받아들여도, 너무 노여워 말라

 

고인들이여, 내 기억 속에서 당신들의 존재가 점차 희미해진데도, 너그러이 이해해 달라

 

시간이여, 매 순간, 세상의 수많은 사물들을 보지 못하고 지나친 데 대해 뉘우치노라

 

지나간 옛 사랑이여, 새로운 사랑을 첫사랑으로 착각한 점 뉘우치노라

 

먼 나라에서 일어난 전쟁이여, 태연하게 집으로 꽃을 사들고 가는 나를 부디 용서하라

 

벌어진 상처여, 손가락으로 쑤셔서 고통을 확인하는 나를 제발 용서하라

 

지옥의 변방에서 비명을 지르는 이들이여, 이렇게 한가하게 미뉴에트 CD나 듣고 있어 정말 미안하구나

 

기차 역에서 어디론가 떠나는 사람들이여, 새벽 다섯시에 곤히 잠들어 있어 참으로 미안하다

 

막다른 골목까지 추격당한 희망이여, 제발 눈 감아다오, 때때로 웃음을 떠뜨리는 나를

 

사막이여 제발 눈감아다오, 한 방울의 물을 얻기 위해 수고스럽게 달려가지 않는 나를

 

그리고 그대, 아주 오래전부터 똑같은 새장에 갇혀 있는 한 마리 독수리여

 

언제나 미동도 없이, 한결같이 한곳만 바라보고 있으니

 

비록 그대가 박제로 만든 새라 해도 내 죄를 사하여주오

 

미안하구나, 잘려진 나무여, 탁자의 네 귀퉁이를 받들고 있는 다리에 대해

 

미안하구나, 위대한 질문이여, 초라한 답변에 대해

 

진실이여, 너를 주의 깊게 주목하지는 마라

 

위엄이여, 내게 관대한 아량을 베풀어 달라

 

존재의 비밀이여, 네 옷자락에서 빠져나온 실밥을 잡아 뜯은 걸 이해해 달라

 

모든 사물이여, 용서하라 내가 동시에 모든 곳에 존재할 수 없음을

 

모든 사람들이여, 용서하라 내가 각각의 모든 남자와 여자가 될 수 없음을

 

내가 살아 있는 한, 그 무엇도 나를 정당화할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으니

 

왜냐하면 내가 갈 길을 스스로 가로막고 서 있기에

 

언어여, 제발 내 의도를 나쁘게 말하지 말아다오

 

한 껏 심각하고 난해한 단어들을 빌려와서는

 

가볍게 보이려고 안간힘을 써가며 열심히 짜 맞추고 있는 나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7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0 명상은 알지만 수행은 모르는 사람들에게- 금강스님 에포케 08-19 22
1709 참불선원에서 참사랑 수행법을 전하시는 금강스님 에포케 08-19 16
1708 내 안의 선지식, 금강스님 에포케 08-19 23
1707 수행자의 밥상 에포케 07-17 268
1706 금강스님과 함께하는 무문관...행복공장 에포케 07-16 193
1705 위풍당당 에포케 07-12 157
1704 7월26일 오후 7시 조계사 '대웅전'에서는... 에포케 07-12 118
1703 수행자의 도반은 세상사람... 에포케 07-09 128
1702 맑고 향기로운 사람 에포케 07-05 136
1701 2019년 6월 1일 에포케 07-04 151
1700 작은 별 아래서 에포케 07-01 117
1699 두 번은 없다 (1) 에포케 06-25 181
1698 공짜는 없다 에포케 06-14 179
1697 육바라밀 - 정진 에포케 05-28 166
1696 육바라밀 - 인욕 에포케 05-28 132
 1  2  3  4  5  6  7  8  9  10    
313 510 633,9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