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5-11-05 10:38
괘불재 뒷이야기4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5,335  

최고의 손님, 달님


‘달이랑 별이랑 사람이랑’

작은 음악회 이름이다.

음악회가 열리는 그날 공활한 하늘을 볼 수 있었다.

달님 별님의 나들이를 짐작할 수 있는 날씨였다.


저녁 예불.

법인 스님 창건서사시.

전병규 길미나의 ‘초원’ 소금연주.

박문규 ‘추억의 소야곡’.

음악회는 그렇게 진행되고 있었다.


“이 가을에 나는 푸른 옷의 수인이다.”

난데없이 들려오는 음성.

누굴까?

궁금증이 발동할 즈음,

달마산을 열고 얼굴 내밀기 시작한 달님.

기막힌 연출이었다.

예상하지 못한, 그래서 더 극적인 연출이었다.


깜깜한 도량,

어둠을 밀고 나온 달님은

촛불 밝힌 연등 위로 두둥실 떠올랐다.

사람들 마음 위로 두둥실 떠올랐다.

어둠 속에서 떠다니듯 켜지는 핸드폰 액정은

모두 달님을 향해 ‘스마일’을 외쳤다.

카메라들도 열을 지어 셔터를 터트렸다.


작은 음악회 최고의 손님은 달님이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9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 햇살 (1) 오숙정 11-03 5535
48 귀천..... (1) 박상덕 11-01 5537
47 도갑사 관세음보살32응신도 모사복원 기념 국제학술대회 김태훈 11-01 5264
46 부처님과 열반하신 스님들의 불교관이 음성큰바위얼굴 조각공원… 이진선 10-30 5584
45 꺼꾸로 가는 세상, 꺼꾸로 보는세상 추혁춘 10-29 4548
44 지장.관세음보살 동영상보기 불교영상 10-26 8312
43 아! 안녕하세요? 이은규 10-26 5769
42 마음에 입는 불교티셔츠 뜰에서 인사드려요 뜰에서 10-25 5419
41 무제2............결초보은 박상덕 10-24 6069
40 무제............. 박상덕 10-24 5943
39 당신의 이야기 - 천불천탑 2005화순운주문화축제 운주사 10-23 5931
38 이정권님 보세요 미황사 10-22 6527
37 괘불재 뒷이야기 1 미황사 10-21 5684
36 사무장님.... 이춘영 10-21 6321
35 괘불재 작은음악회 잘 마쳤습니다. 미황사 10-21 6048
   111  112  113  114  
173 546 662,0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