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3-13 15:22
ebs 한국기행- 봄과 한 뼘 사이 "해남 달마고도 길에서 만난 사람들의 봄님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10  
[EBS 한국기행] 봄과 한 뼘 사이 “해남 달마고도 길에서 만난 사람들의 봄님  

<사진=EBS>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오늘 11일(월) 21시 30분 EBS1 <한국기행>에서는 “봄과 한 뼘 사이, 제1부 봄님은 어디까지 오셨나”가 방송된다.

봄으로 가는 길목, 우리는 그 사이에 있다. 살랑살랑 바람 불기 시작하면, 마음 속 떨림 안고 그대에게로 향한다. 활짝 핀 꽃보다 아름다운 아낙네들의 봄 소리, 작은 섬마을 굴 캐는 어머니와 고양이들의 봄 맛, 바다가 보이는 산밭 쑥 캐는 노부부의 봄 향기, 저마다 다르게 맞이하는 봄의 풍경을 찾아 떠난다.

▲제1부 봄님은 어디까지 오셨나 : 대한민국의 최남단에 위치한 해남은 땅이 넓고, 바다와 산이 함께 있기에 풍요가 발달했다. 오근선, 마승미 씨 부부는 해남의 북일면에서 풍요를 노래하며 22년 째 녹차 밭을 일구며 살고 있다.

“아줌마의 가슴에도 봄이 왔는데~” 따스한 햇살에 매화가 피고, 차밭의 잎눈도 눈을 뜨기 시작한다. 부부는 마당에서 솥을 꺼내고, 찻잎을 덖는다. 봄바람을 타고 온 향기에 마음마저 살랑살랑. 흥 많은 아내의 가락에 남편의 추임새가 더해지면 어느새 자연 속에 부부의 소리가 울려 퍼지는데.

“달마고도 한 바퀴 돌고 옵시다!” 기암괴석이 아름다운 달마산과 다도해 절경이 어우러진 달마고도. 오근선, 마승미 씨 부부는 봄나들이를 떠난다. 미황사에서 달마고도 길을 만든 금강스님을 만나고, 지게에 물통을 이고 도솔암으로 가던 윤보현 씨를 만난다. 이들은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

“참말로 봄에는 다 지져 먹고 오만 것 다 맛있지~” 달마고도로 가는 길에 위치한 덕흥마을은

자연석 돌로 쌓은 돌담길이 소박하게 아름다운 곳이다. 강준호, 정선자 씨 부부는 8년 째 자연농법 도라지를 재배하고 있다. 마을 돌담길을 돌아다니며 언니들을 부르기 시작하는데, 한 명씩, 한 명씩 장비를 챙겨 밭으로 향한다. 밭일 후에 먹는 도라지와 홍화 부침개 맛이 일품이라고. 해남 달마고도 길에서 만난 사람들의 봄님을 만나러 떠나보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2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3 ebs 한국기행- 봄과 한 뼘 사이 "해남 달마고도 길에서 만난 사… 운영자 03-13 11
122 미황사로 봄마중 가자 운영자 03-13 13
121 전라도역사이야기-58. 아름다운 절 해남 미황사(美黃寺) 운영자 10-06 368
120 천년 역사의 길을 걷는 ‘해남 미황사 대웅보전’ - 한국NGO신문 운영자 08-02 331
119 달마산 기슭 아름다운 절 미황사 금강스님 - 신동아 운영자 08-02 314
118 5대 종교인들 "달마고도 손잡고 걸으며 화합·통일 기원해요"-연… 운영자 03-14 372
117 “오십리 산길 ‘달마고도’ 맨손공법으로 뚫은 까닭은”-한겨레 운영자 12-02 436
116 "화폭에 담긴 미황사 사계(四季)"...'아름다운 절 미황사&#… 운영자 11-26 345
115 땅끝에서 절망하는 이들의 마음을 치유한 지혜의 모음집-우리불… 운영자 05-13 335
114 템플 스테이 명찰’로 키운 해남 미황사 금강스님-동아일보 운영자 05-13 368
113 금강스님이 들려주는 선물(禪物)-불교신문 운영자 05-13 248
112 금강 스님 "빨래하듯 목욕하듯…마음 탁하면 수행해야"-연합뉴스 운영자 05-13 273
111 오치규 교수가 그리고 금강 스님이 쓰다-법보신문 운영자 05-13 217
110 너도나도 땅끝 미황사 찾는 이유 운영자 05-13 314
109 "저도 방황하던 '불량 학생' 시절 있었지요"-조선일보 운영자 05-13 250
 1  2  3  4  5  6  7  8  9  
134 485 559,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