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3-13 15:22
ebs 한국기행- 봄과 한 뼘 사이 "해남 달마고도 길에서 만난 사람들의 봄님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506  
[EBS 한국기행] 봄과 한 뼘 사이 “해남 달마고도 길에서 만난 사람들의 봄님  

<사진=EBS>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오늘 11일(월) 21시 30분 EBS1 <한국기행>에서는 “봄과 한 뼘 사이, 제1부 봄님은 어디까지 오셨나”가 방송된다.

봄으로 가는 길목, 우리는 그 사이에 있다. 살랑살랑 바람 불기 시작하면, 마음 속 떨림 안고 그대에게로 향한다. 활짝 핀 꽃보다 아름다운 아낙네들의 봄 소리, 작은 섬마을 굴 캐는 어머니와 고양이들의 봄 맛, 바다가 보이는 산밭 쑥 캐는 노부부의 봄 향기, 저마다 다르게 맞이하는 봄의 풍경을 찾아 떠난다.

▲제1부 봄님은 어디까지 오셨나 : 대한민국의 최남단에 위치한 해남은 땅이 넓고, 바다와 산이 함께 있기에 풍요가 발달했다. 오근선, 마승미 씨 부부는 해남의 북일면에서 풍요를 노래하며 22년 째 녹차 밭을 일구며 살고 있다.

“아줌마의 가슴에도 봄이 왔는데~” 따스한 햇살에 매화가 피고, 차밭의 잎눈도 눈을 뜨기 시작한다. 부부는 마당에서 솥을 꺼내고, 찻잎을 덖는다. 봄바람을 타고 온 향기에 마음마저 살랑살랑. 흥 많은 아내의 가락에 남편의 추임새가 더해지면 어느새 자연 속에 부부의 소리가 울려 퍼지는데.

“달마고도 한 바퀴 돌고 옵시다!” 기암괴석이 아름다운 달마산과 다도해 절경이 어우러진 달마고도. 오근선, 마승미 씨 부부는 봄나들이를 떠난다. 미황사에서 달마고도 길을 만든 금강스님을 만나고, 지게에 물통을 이고 도솔암으로 가던 윤보현 씨를 만난다. 이들은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

“참말로 봄에는 다 지져 먹고 오만 것 다 맛있지~” 달마고도로 가는 길에 위치한 덕흥마을은

자연석 돌로 쌓은 돌담길이 소박하게 아름다운 곳이다. 강준호, 정선자 씨 부부는 8년 째 자연농법 도라지를 재배하고 있다. 마을 돌담길을 돌아다니며 언니들을 부르기 시작하는데, 한 명씩, 한 명씩 장비를 챙겨 밭으로 향한다. 밭일 후에 먹는 도라지와 홍화 부침개 맛이 일품이라고. 해남 달마고도 길에서 만난 사람들의 봄님을 만나러 떠나보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5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7 동아일보 2020년3월21일 '도솔천 그리며 오르다 땅끝 아름… 운영자 03-23 275
156 [남도일보]해남 달마고도 남도 명품길 운영자 03-20 235
155 [KTX 매거진 2020년3월] 해남 달마고도 - 끝과 시작 운영자 03-16 250
154 [연합뉴스] 봄이 시작되는 곳, 해남- 달마산이 품은 천년고찰, … 운영자 03-09 242
153 [연합뉴스] 미황사 자하루의 천불 운영자 03-09 135
152 [스포츠서울] 아득한 땅끝마을... 비밀도 끝이 없네 운영자 03-09 137
151 [봄이 시작되는 곳, 해남] 1. 달마산이품은 천년고찰, 미황사 운영자 03-09 129
150 [월간 산] 2019년12월 낮지만 장엄한 산세.... 미황사 도솔암도… 운영자 02-27 178
149 [한국일보] 기암괴석 두른 땅끝 미황사....수수함으로 명품을 숨… 운영자 02-26 263
148 [한겨레 신문] 두어라, 본디 그대로....해남 달마고도 여행 운영자 02-21 224
147 여행스케치 '새벽기차 타고 당일로 떠나는 남도 바다 여행&… 운영자 01-26 297
146 서울경제 '지는 해에 손 흔드니..... 뜨는 해가 손짓하네 운영자 01-26 184
145 2019년 12월27일자 해남우리신문 '마을공동체 중심엔 여전… 운영자 01-03 224
144 월간 산 12월의 명산-해남 달마산 운영자 12-28 257
143 [최종걸의 창건설화] 달마 스님이 입산했다는 달마산 미황사 운영자 12-24 294
 1  2  3  4  5  6  7  8  9  10    
17 375 821,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