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9-06 10:08
매일경제-당신에게 카렌시아(휴식처, 안식처)는 어디인가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26  

[여행] 당신에게 `케렌시아`는 어디인가

내 인생을 바꾼 여행지 / 혜민스님

내 영혼까지 맑아지는 포인트
그런 곳은 그리 멀지 않았다

20년전 행자승 생활 시작했던
뉴욕의 `불광선원`이 첫 번째
마음 요동칠때 습관처럼 찾는
해남 미황사에서도 평화 얻어

머리 복잡할땐 삼청공원에서
물소리 졸졸·나무 향기 듬뿍
행복이 스르르 스며드는 하루

  • 신익수 기자
  • 입력 : 2019.09.04 08:01:05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미황사
사진설명미황사
`여러분은 혹시 자신만의 안식처가 있나요? 삶이 지치고 힘들 때, 그래서 본연의 자기 모습을 잃어버린 것 같은 느낌을 받을 때, 혼자 조용히 찾아가 숨을 고르며 치유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장소 말입니다. 스페인어로는 이렇게 다시 기운을 되찾는 곳을 케렌시아(Querencia)라고 합니다.`
- 혜민스님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에서`

뜬금없이 든 생각. 나에겐 과연 `케렌시아` 포인트가 있을까. 곰곰 생각해 보니, 있다. 하지만 지면을 통해 공개, 절대 안 해드린다.
왜냐? 나만 알고 있어야 하니까. 소문나면 붐비니까. 케렌시아. 스페인에서 온 이 말의 원래 뜻은 조금 살벌하다. 피 튀기는 스페인의 투우 경기에서 투우사와 목숨을 걸고 싸우다 지친 소가 숨을 고르며 잠시 휴식을 취하는 그 포인트, 즉 잠깐 쉬며 `기력을 회복하는 장소`라는 의미다. 살짝 틀어 삶에 케렌시아를 투영해 본다면 의미는 더 와 닿는다. 하루하루가 피말리는 전쟁터인 초고속의 삶. 냉혹한 이 삶의 정글에서 유일하게 조용히 찾아가 치유할 수 있는 피란처 정도가 된다.

혜민스님은 조곤조곤 말한다. 행복은 멀리 있지 않다고. 불안하고 힘든 삶 속에서 버티려면 자기 주변의 `케렌시아`를 여러 곳 찾아내라고. 사실 혜민스님의 인생을 바꾼 여행 포인트도, 알고보면 멀리 있지 않았다. `어` 하며 코앞에 수없이 떨어져 있는 게 행복인 것처럼, 인생을 바꾼 여행지, 가까운 곳에 있었던 게다. 혜민스님은 한 칼럼(나만의 소확행)에서 행복을 이렇게 정의한다.


"행복은 집이나 자동차같이 비싸고 갖기 어려운 대상들을 소유하고 나서 느끼는 감정이 결코 아니다. 지금 현재 시간을 내가 어떻게 온전히 쓰는가, 자연의 변화를 감상할 수 있는 마음의 여유를 스스로에게 부여했는가가 관건이 된다"고.

뉴욕에 있을 때, 그의 케렌시아는 그의 멘토 스님이 기거했던 `불광선원`이었다. 20년 전 행자승 생활을 시작한 곳도 여기니, 그에겐 제법 큰 덩치의 케렌시아인 셈이다. 뉴욕의 마지막 자락 태팬(Tappan)에 둥지를 트고 있는 불광선원. 뉴욕에 사찰이 있는 것도 특이한데, 미국 독립전쟁 사령부 용지로 사용된 역사적인 곳이다. 사찰도 혜민스님을 쏙 빼닮아 소박하다.

마음치유학교를 꾸려가는 한국에는 `케렌시아`가 여러 곳이다. 그는 말한다. "행복은 빈도다. 어떤 것이든 케렌시아가 될 수 있다. 굳이 장소가 아니어도 된다. 여러 개의 케렌시아를 만들수록 행복감은 높아진다. (나에겐)차를 마시며 좋아하는 라디오 음악 프로그램을 듣는 시간도 케렌시아가 될 수 있다. 마음에 드는 새로운 음악을 만날 땐, 우연히 길에서 보물을 주운 느낌이다."

혜민스님은 강조한다. 케렌시아의 존재는 명확하고 구체적이어야 한다고. `대충 어떤 카페가 좋다` 정도로는 안된다. `그 카페의 어떤 구석, 어떤 자리가 좋다`는 식으로 명확해야 한다는 거다.

마음의 요동이 클 때, 그가 습관처럼 찾는 곳은 해남 땅끝마을 미황사다. 개인적으론 필자 역시 힐링여행지 1순위로 꼽는 곳이 땅끝 미황사다. 이유가 있다. 새벽 안개가 걷히면 드러나는 흰빛의 수직 암봉 풍광 때문만이 아니다. 그 힘들다는 `삼천배`, 이곳에선 딱 3초 만에 이룰 수 있다. 어떻게. 미황사 대웅전엔 천불 벽화가 있다. 1000개의 불상. 그러니 딱 절 세 번만 하면 삼천배다. 혜민스님이 이곳을 찾는 이유, 당연히 초고속 삼천배 때문이 아닐 터.

그에겐 `작은` 케렌시아도 여럿이다. 뜬금없이 머리가 복잡할 때 찾는 곳은 삼청공원이다. 그는 이렇게 설명한다. "더불어 나만의 케렌시아, 쉼의 공간인 삼청공원을 걷고 있을 때도 참 행복하다. 삼청공원 안에는 나무 다섯 그루 아래 물소리를 들으며 쉴 수 있는 예쁜 벤치가 하나 있는데 그곳에 잠시 앉아 새소리를 들으며 햇빛에 반짝이는 나뭇잎을 보고 있으면 마음은 지극한 평화에 가 닿는다"고.

"새소리, 너무 좋고, 햇살 비치고, 단풍지고, 새소리 나는, 이런 자연이 너무 좋다.
(내가 특별히 잘한 것도 없는데) 이렇게 자연들이 나를 위해 꽃을 피워주고, 단풍을 만들어준 것 같고, 지저귀고, 그늘을 만들어 주고, 소리까지 내 준다. 사랑을 받는 나, 여기서 행복감과 평온함이 느껴진다."

당신만의 케렌시아 찾기. 행복사냥의 단초로 케렌시아 찾기를 강조할 때 그는 자주 괴테의 말을 언급한다. `신선한 공기와 빛나는 태양, 친구들의 사랑만 있다면 삶을 낙담할 이유가 없다`고 말이다.

[신익수 여행·레저전문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3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6 울산 청룡암, 대웅전 건립 불사 금강스님 법회 봉행 운영자 10-10 4
135 2019년 괘불재(불광미디어) 운영자 10-10 5
134 2019년 미황사 괘불재(법보신문) 운영자 10-10 2
133 해남 달마고도 ‘전남도 친환경디자인상’ 최우수상 운영자 09-11 45
132 ‘종단의 싱크탱크’ 교육아사리회 창립-초대회장 금강스님(미황… 운영자 09-09 39
131 월드코리아신문-월출산, 영랑생가, 미황사 여행 운영자 09-06 38
130 btn 김영택 펜화전 운영자 09-06 29
129 매일경제-당신에게 카렌시아(휴식처, 안식처)는 어디인가 운영자 09-06 27
128 무문관-대자유를 위한 내 안의 감옥(지도법사 미황사 주지 금강… 운영자 09-02 24
127 미황사 주지 금강스님 '대한민국 명상포럼' 강연자로 … 운영자 09-02 24
126 조선일보- 김영택 펜화전 운영자 09-02 20
125 펜화로 옮긴 우리 가람 풍경들-불교신문 운영자 08-28 20
124 펜화가 김영택 화백, 땅끝 해남 미황사서 펜화전 -불교신문 운영자 08-28 22
123 ebs 한국기행- 봄과 한 뼘 사이 "해남 달마고도 길에서 만난 사… 운영자 03-13 261
122 미황사로 봄마중 가자 운영자 03-13 225
 1  2  3  4  5  6  7  8  9  10  
292 472 659,6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