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7-10-17 13:18
산사음악회- 불교신문 07.10.13일자
 글쓴이 : 길상화
조회 : 6,018  

산사음악회


전국 여러 사찰에서 연례행사처럼 자리잡은 절집의 새 풍속도 산사음악회가 깊어가는 이 가을을 끝자락으로 마감할 모양이다. 산 속에 고즈넉하게 자리한 절을 말하는 어휘 산사(山寺)부터가 정감어린 형상으로 다가온다. 그런데 그 산사에서 화음의 선율이 흐르는 아름다운 정경 하나를 더 곁들였으니, 그윽한 곡부로 표현할 수 밖에 없다. 바로 산사음악회다.

지난 추석 무렵 강원도 양양 낙산사에서 열린 산사음악회가 텔레비전 전파를 타는 것으로 올 가을 처음 산사음악회가 소개되었다. 그리고 오는 27일 전남 해남 땅끝마을 미황사에서 괘불재(掛佛齋)를 겸한 산사음악회가 열린다는 뉴스를 신문에서 읽었다. 이들 남 북단의 두 절 사이에 지난 6일 경북 봉화 청량사와 10월13일 경주 불국사가 산사음악회 날짜를 잡았다. 불국사 산사음악회는 월산 큰스님 10주기 추모예술제 형식으로 기획되었다고 한다.

이제 절기는 바야흐로 계추월(季秋月)이다. 한로(寒露)와 상강(霜降)이 다 끼어 들어간 이 달은 기러기가 날아들고, 국화꽃이 노랗게 피는 계절이기도 하다. 벌레가 땅 속으로 숨어들어 강산은 적막하고, 밤은 더욱 길어진다. 해남 미황사에서 산사음악회가 열릴 쯤이면, 당시(唐詩)의 한 시구처럼 가을달이 아직은 휘엉청하겠지…. 그렇듯 교교천상월(皎皎天上月)한 달밤의 산사음악회에 가식을 덧댄 무대가 어찌 필요하겠는가.

이 자리에는 깔끔하게 정제(整齊)된 목소리보다는 장사익 같은 토종 소리꾼이 나오면, 더욱 좋다. 산사음악회 여기저기서 부르는 그의 노래는 백만 사람들 가슴 속에 서린 시름을 덜어준다는 찬사를 받고 있다. 금새 울음을 터뜨릴 듯한 소리꾼 표정을 더듬어 청중이 먼저 울어 버리는 그런 노래를 부른다. 그리고 나서 별로 귀에 설지 않은 재즈뮤지션과 해금 등이 어울려 산사의 밤을 휘 젖으면, 모든 이들의 가슴이 후련할 수도 있다. 이는 차츰 자리를 잡아가는 요즘 산사음악회의 매력이다. 찬서리가 내리는 절 마당에서 옷깃을 여미고 듣는 소리공양에는 산사의 낭만이 넘치거니와, 마지막 가는 관조(觀照)의 가을이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5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7 "다큐 3일" 해남 미황사, 천년 세월 담은 땅끝의 사찰 운영자 06-19 1293
96 “해남 미황사서 템플스테이 한국의 정신문화 매력적”여수엑스… 지혜 08-25 926
95 미황사 힐링스테이-국제신문 지혜 08-25 1040
94 힐링이 있는 길 ① 해남 미황사 ‘천년 역사길’-중앙일보 지혜 08-25 843
93 청년들, 불교서 삶의 대안을 찾다 - 불교신문 (1) 금강 07-04 947
92 20대 청춘들, 산사서 아픔 치유하고 마음출가 - 최호승기자 금강 07-09 1163
91 "내 삶의 전환점이 돼준 청년출가학교" 어현경기자 금강 07-09 974
90 수행하고 치유하는 내마음속 고향집 - 불교신문 금강 07-05 946
89 땅끝해남, 땅끝해남 미황사 한문학당 - 조선일보 금강 07-04 807
88 중앙일보 기자들의 1박 2일 해남 나들이 - 미황사 템플라이프 구름의저편 04-06 756
87 우리가 사는 곳이 그림이고 명승이다 금강 09-22 1294
86 [테마가 있는 가족여행] 미황사 템플스테이_주간한국_2009년2월2… (1) 박종선 04-06 3565
85 백년동안 버려진 절, 두 스님이 되살리다, 조선일보, 2008.10.9 (1) 팀장원산 10-10 4524
84 ‘사랑받는 절’ 미황사엔 금강·현공 스님 공력 있었네, 한겨레… 팀장원산 10-10 4808
83 산사음악회- 불교신문 07.10.13일자 길상화 10-17 6019
 1  2  3  4  5  6  7  8  9  10    
535 518 844,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