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12-25 12:28
겨울 속에 깃든 봄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330  


겨울은 봄을 품고 있다.


겨울 저 깊은 곳에 이미 봄이 안겨있다.


알게 모르게


모르게 또 알게


겨울이 시작될 때 봄이 한 발 늦게


겨울이 내놓은 길 위를 뒤따른다


봄 향기가 짙은 것은


매운 겨울부터 봄이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미황사 경내 곳곳에도 봄이 움트고 있다


봄의 아우성이 들린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3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19년 겨울 ‘미황사 한문학당’(유경험자 과정) 모집공고 운영자 12-14 427
137 한문학당 소식이 궁금하시면 (1) 운영자 01-14 118
136 2019 겨울 한문학당 시작 되었어요 운영자 01-13 122
135 겨울 속에 깃든 봄 운영자 12-25 331
134 달력 발송 했어요 운영자 12-24 200
133 드디어 미황사 달력이 나왔어요! (15) 운영자 12-17 398
132 소란스런 토요일 운영자 12-15 232
131 2019년 겨울 ‘미황사 한문학당’(유경험자 과정) 모집공고 운영자 12-14 427
130 불기2562년(2018) 제19회 괘불재 물품보시 청합니다 (22) 운영자 09-30 1360
129 19회 괘불재 그리고 미황사 음악회 운영자 09-30 1166
128 2018년 여름 ‘미황사 한문학당’ 모집공고-"마감" (2) 운영자 06-04 1961
127 불기 2562년 부처님오신날 물품공양과 보시를 받습니다. (18) 운영자 05-03 1640
126 미황사 해넘이와 함께하는 담소 (1) 운영자 12-30 1627
125 2018 . 1월 '겨울 한문학당' 모집- <마감> 운영자 11-24 1638
124 서울 학고재 갤러리- 미황사 展 (1) 운영자 11-20 1291
123 달마산 걷기 운영자 11-06 1285
 1  2  3  4  5  6  7  8  9  10  
321 471 53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