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1-30 15:55
설날 준비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474  

절의 명절 준비는 촛대나 향로 같은 유기로 된 불기를 닦는 일에서 시작한다


부처님 전에 올리는 공양물 그릇이 깨끗해야 여법하게 준비하는 기분이 들기 때문이다


우리 절 노보살님인 최영진 보살님은 자식보러 서울 가셨다 불기 닦는 일이 걱정 되어 내려오셨다.


아랫마을 사는 원만행 보살님이 늘 서두르던 일인데 병원 신세를 지니 최보설님이 나서신 것이다.


보살님이게 미황사 일은 당신일이다.


그러니 동네 보살님들까지 대동하고 오셔서 저리 정성껏 닦으시는 것이다.


전후심 최용숙 공광순 보살님에게도 미황사 일은 당신들 일이다.


윤기를 잃은 유기를 반질반질하게 닦는 일은 녹록찮은  일인데도 열심이시다.


팔순 전후 노보살님들 살뜰한 정성이 느껴진다


"눈으로는 되는 일이 없어. 보지란하게 손을 놀려야 빛이 나는 법이여."


노회한 노보살님들 실다운 대화가 그대로 법문이다.


미황사에는 값진 보물이 많다.

그 중 으뜸은 이런 귀한 노보살님들이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최 광 연 19-01-31 08:48
답변 삭제  
가족이 생겼습니다.

각자가 만든 모양 만두가 다 다르네요.
 
즐거운 명절입니다.
운영자 19-01-31 12:36
답변  
가족과 함께 보내는 명절, 축하드립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에포케 19-02-01 09:15
답변 삭제  
저도 반들반들 닦으로 가겠습니다.
저짝으 어르신보살님들보다는 한참~~아주 한참 어린 초보 보살이지만
닦는 데까지 닦아보겠습니다.

저 이제 보살입문 올해로 2년차입니다..~^^
 
 

Total 14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부처님 오신날 물품보시를 청합니다. (13) 운영자 04-21 112
145 부처님 오신날 물품보시를 청합니다. (13) 운영자 04-21 112
144 봄꽃으로 장엄한 달마고도 운영자 04-06 222
143 쑥 캐는 모녀 운영자 03-13 452
142 봄을 먹다 운영자 03-08 376
141 감자를 심다 (2) 운영자 03-08 312
140 동백꽃 소식 전합니다. (1) 운영자 02-27 447
139 폭설 (2) 운영자 01-31 640
138 설날 준비 (3) 운영자 01-30 475
137 한문학당 소식이 궁금하시면 (1) 운영자 01-14 476
136 2019 겨울 한문학당 시작 되었어요 운영자 01-13 366
135 겨울 속에 깃든 봄 운영자 12-25 612
134 달력 발송 했어요 운영자 12-24 399
133 드디어 미황사 달력이 나왔어요! (19) 운영자 12-17 671
132 소란스런 토요일 운영자 12-15 466
131 2019년 겨울 ‘미황사 한문학당’(유경험자 과정) 모집공고 운영자 12-14 759
 1  2  3  4  5  6  7  8  9  10  
53 502 575,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