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3-13 13:59
쑥 캐는 모녀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136  

제법 코끝이 맵게 추운 날,


바람 끝에 매운 기운 깃든 날,


템플스테이 오신 다정한 모녀


쑥바구니 옆에 끼고 쑥 캐시네요


오시는 날부터 다정함이 마냥 부러웠던 모녀인데


오붓한 저 모습까지 보여주시다니!


이건 반칙 아니어요? ㅋㅋ


세상에 어떤 모습이 이보다 흐뭇한 광경일 수 있을까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4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3 쑥 캐는 모녀 운영자 03-13 137
142 봄을 먹다 운영자 03-08 159
141 감자를 심다 (2) 운영자 03-08 125
140 동백꽃 소식 전합니다. (1) 운영자 02-27 304
139 폭설 (2) 운영자 01-31 518
138 설날 준비 (3) 운영자 01-30 374
137 한문학당 소식이 궁금하시면 (1) 운영자 01-14 411
136 2019 겨울 한문학당 시작 되었어요 운영자 01-13 308
135 겨울 속에 깃든 봄 운영자 12-25 529
134 달력 발송 했어요 운영자 12-24 344
133 드디어 미황사 달력이 나왔어요! (19) 운영자 12-17 592
132 소란스런 토요일 운영자 12-15 380
131 2019년 겨울 ‘미황사 한문학당’(유경험자 과정) 모집공고 운영자 12-14 683
130 불기2562년(2018) 제19회 괘불재 물품보시 청합니다 (22) 운영자 09-30 1565
129 19회 괘불재 그리고 미황사 음악회 운영자 09-30 1332
 1  2  3  4  5  6  7  8  9  10  
134 485 559,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