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3-02-01 19:11
청춘들에게 위로와 응원을
 글쓴이 : 금강
조회 : 818  
  글쓴이 : 금강스님     날짜 : 2012-07-17 07:18    
  장마 그치면 푸르름 짙어오듯 청년들의 아픔은 성장통이다.
  “경쟁, 시험, 스펙 쌓기에 지쳐 내려놓고 싶었어요. 마음의 짐 내려놓을 수 있어서 좋았고, 자신을 있는 그대로 사랑할 수 있을 것 같아요.”(권○○)
  “졸업을 앞둔 시점에서 갈등하고 고민하느라 힘들었습니다. 지금까지 옳다고 믿었던 것이 흔들릴 때 혼란스럽고 두려웠습니다. 이 모든 게 나만의 문제인 것처럼 느껴져 괴로웠습니다. 게다가 남들과 스스로를 비교하는 나를 보았어요. 절에 머무는 9일 동안 제 마음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자 노력했습니다. 앞으로 삶이라는 여행에서 주인으로 살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어요.”(문○○)
청년출가학교, 아픈 청년들이 몰려 와
  “세상일이 내 맘 같지 않아 도망치듯 이곳에 왔습니다. 지내다 보니 혜민 스님 마음치유콘서트가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는 걸 알았지요. 전 이미 치유되었으니까요. 하하. 9일의 기적이었습니다. 어떤 딸, 친구가 될까 고민하기에 앞서 내가 어떻게 해야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는지 아는 게 먼저라는 걸 알게 됐습니다.”(유○○)
  “몸은 힘들었지만 마음은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복숭아 하나 들고 맛있게 먹다 하나 더 먹을 생각에 허겁지겁 먹으니 손에 든 복숭아 향을 못 느꼈다는 사실을 깨달았어요. 지금 여기에 충실하면 행복하더군요.”(이○○)
  “존재 자체만으로도 우리는 빛난다는 걸 깨달았어요. 밤하늘 수놓은 별들이 모두 다른 상황에서도 온힘 다해 우리에게 빛을 보내듯 어디에 있든 우리도 빛을 낼 수 있을 거예요.”(최○○)
  지난 7월 1일부터 9일 동안 청년출가학교를 진행했다. 처음에는 수행자가 급감하는 불교계 현실을 극복하고, 불교가 젊은이들에게 좋은 길잡이 역할을 하고자 종단 차원에서 시작한 일이었다. 방황하고 힘들어하는 청춘들이 많은 우리나라 현실에서 그들에게 깊은 위로와 응원을 보내고 싶은 의도 또한 있었다. 녹록치 않은 일정을 마치고 되돌아보니 참 잘한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절에 머무는 동안 그들이 보여준 변화를 보며 산중에서 해야 할 몫이 적지 않다는 걸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 41명 모집에 272명이 신청 했을 때부터 예상한 일이기는 했다.
  41명과 함께 생활하며 그들 마음 깊은 곳에 자리한 아픔을 나누며 나도 참 아팠다. 특히 고등학교를 자퇴하고 방황했던 열아홉 살 막내 참가자와 마지막 상담하던 눈빛은 지금도 눈에 어른거린다. 엄마의 바램과 초등학교시절부터 키워온 음악에 대한 마음이 갈등이 되어 우울한 방황을 하게 됐고, 마침내 다다른 땅끝이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는 힘을 갖게 했다는 말에 청년의 아픔은 새로운 힘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누구든 어려움과 만나게 된다. 한 번은 피해간다고 하여도 비슷한 상황은 다시 찾아온다. 어떤 사람은 피하지도 못하고 주저 않게 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역경을 이겨내면 그만큼 힘이 더 만들어진다.
역경이 기회! 자신을 사랑하고 다독거리는 마음을
  200여년 전 다산선생의 18 년의 강진 유배생활이 492권이 넘는 저서를 낳게 했고, 추사선생의 8년간의 제주도 유배생활이 추사체를 완성하게 했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또한 만해스님은 일제하의 청년들에게 불행아가 아니라 할 일이 많은 행운아라고 역설했다.
  우리시대의 청년들이 어려움을 만났을 때 그때가 기회임을 알았으면 좋겠다.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나의 판단기준으로 끌어들이려 하거나, 과거의 경험으로 현재를 쉽게 넘어가려는 마음을 접고, 자기 스스로 현재의 시점에서 일어서려는 노력 속에 잠재된 무한한 힘들이 나온다. 모든 열쇠는 자신이 가지고 있다.
  무더운 여름 나기에는 자기 자신을 사랑하고 다독거리는 마음이 필요하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3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1 삼년안거 수행일기 첫날 (1) 금강 01-03 1398
90 미황사 선회 (1) 금강 12-17 1177
89 나무들의 동안거 금강 11-21 1183
88 주려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을 가져가는 아이들 (2) 금강 08-03 1779
87 틱낫한스님과 함께한 십오일 (3) 금강 05-28 2196
86 수행으로 자신감 얻을때 뭐든 할 수 있는 마음 생겨 (5) 금강 04-02 2064
85 봄 꽃이 피면 한번 모인다 (3) 금강 04-02 1653
84 새잎 돋는 나무는 지난 가을 열매를 떠올리지 않는다 금강 03-29 1237
83 백양사 운문암으로 늦은 동안거하러 간다 (1) 금강 02-15 2233
82 내 마음에서 꺼내 쓰는 자유롭고 평화롭고 행복한 성품 (2) 금강 02-01 1659
81 향은 흩어져 온 방을 가득 채우고 금강 02-01 1118
80 세상에서 가장 큰 즐거움 (1) 금강 02-01 1110
79 청춘들에게 위로와 응원을 금강 02-01 819
78 현명한 종교인들의 대화가 필요한 때 금강 02-01 883
77 마음의 별빛을 밝히려면 등불을 꺼야한다 금강 02-01 848
 1  2  3  4  5  6  7  8  9  10  
322 553 845,897